본문 영역

  • HOME
  • 소통마당
  • 언론/보도자료

언론/보도자료

지역고용정보 네트워크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역특성에 맞는 일자리창출과 인력양성 등 지역맞춤형 고용정책 추진을 위하여
고용노동부 및 지자체간 상호 정보공유 및 협력을 통하여 보다 더 많고, 더 좋은 일자리 창출에 공동 노력
공지사항 보기
제목 [한경보도] 사회적 기업에 공들인 전북도... 작년 고용률 증가 '전국 1위'
작성자 한경좋은일터연구소 작성일 2017-07-25 조회수 305
첨부파일 1 0725_사회적 기업에 공들인 전북도 … 작년 고용률 증가 ‘전국 1위’_전국 28면.jpg (672 KB)

사회적 기업에 공들인 전북도…작년 고용률 증가 '전국 1위' 

 

입력 2017-07-24 19:13 

2017-07-25A28면  

 

고용부 '2017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부산시, 청년 중기취업 지원  
순천시 청년창업 공간 설립 
전국 63개 지자체 수상
 

 

 

이낙연 국무총리(앞줄 오른쪽 네 번째)와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다섯 번째)이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열린  

‘2017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시상식에서 지자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전라북도는 2009년 7월 전국 최초로 사회적 기업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사회적 경제 전자상거래 지원센터를 세웠다. 그동안 도정을 지역경제 여건에 적합한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운영해 왔다. 이에 힘입어 지난해 고용률 및 경제활동참가율 전국 1위를 차지했다.  

 

고용노동부가 24일 주최한 ‘2017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에서 전라북도는 ‘사회적 기업 육성 및 마을기업 고도화 사업’을 통해 이룬 이 같은 성과를  

인정받아 종합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부문별 대상인 국무총리상은 광역자치단체 부문에서 부산시가, 기초자치단체 부문에서 전남 순천시가 각각 수상했다. 부산시는 청년인턴 사업을 고용부의 청년내일채움공제사업과
 

연계함으로써 청년들이 중소기업에서 오래 근무할 수 있도록 도왔다. 중앙정부 사업과 지방 일자리 사업에 이어 중소기업 장기 근속을 이끈 새로운 모델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순천시는 ‘청년 100인 토론회’를 통해 일자리 아이디어를 자체적으로 도출했다. 양곡창고를 리모델링해 만든 복합 문화 공간인 ‘청춘창고’를 청년들의 창업 
 

공간으로 활용했다.  

 

 

광주 광산구는 맞벌이 부부의 육아부담을 덜어주는 병원아동보호사를 양성함으로써 일자리를 크게 늘려 일자리 창출 우수사업으로 선정됐다. 대전 유성구는  

지역주민들의 공유 공간 내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이 창업으로 이어지도록 도움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들 5곳  

외에도 58개 광역 및 기초 지자체들이 지역 일자리 만들기 성과를 인정받아 최우수상 우수상 특별상을 받았다.  

 

이낙연 총리는 지자체에 대한 시상 직후 인사말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정책인 일자리 만들기는 지자체장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정부가 추경을 편성한 만큼 지자체도  

9월까지 모두 집행되도록 매칭 예산을 확보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이어 “여성 고용률이 낮은 만큼 경력단절 여성의 일자리 만들기 등에 정부 정책이 우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성기 고용부 차관은 “지자체들이 참신한 아이디어를 토대로 지역 여건에 맞는 일자리를 창출했다는 점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우수한 지역 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수상한 지자체에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사업비를 최대 4억원까지 지원한다. 또 수상 지자체 업무 담당자들에게는 고용부 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7072494411




 

 



TOP
페이지 맨 위로 이동